GLOBAL PORT 동북아 물류 중심,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선도하겠습니다. 

Home > YGPA > 공사뉴스 > 공사뉴스
  • 글씨 크게

    글씨 작게

    화면 인쇄

공사뉴스

이전 공사뉴스 보기

여수광양항만공사 보도자료

[210406] 광양항 신규 항차 유치로 컨테이너물동량 회복 청신호

파일다운로드 (210406) 광양항 신규항로 유치로 컨테이너물동량 회복 청신호.JPG

1분기 7개 신규 항차 유치…연간 12만TEU 창출 효과 기대 총 84항차로 연계성 강화…물류비 절감·수출입물량 창출

[210406] 광양항 신규 항차 유치로 컨테이너물동량 회복 청신호 관련된 이미지 입니다
올 들어 광양항 컨테이너 신규 항차가 늘어나면서 컨테이너물동량 회복에 청신호가 켜졌다.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올 1분기 동안 7개 신규 항차를 유치했다고 6일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지난 2월 8일 세계 4위 선사인 CMA-CGM의 GSX 괌?사이판 서비스를 시작으로 국적선사 동북아 서비스인 팬오션 KSC, 장금?흥아라인 STS, 고려?남성해운 NCQ, 그리고 광양항과 동해항을 잇는 연안피더 서비스인 SCL사의 KDS 서비스가 광양항에 신규 기항했다.

또한 흥아라인 SIS2, 에버그린 KCV 동남아 2개 신규 항차 유치를 확정해 2분기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사는 글로벌 초대형 얼라이언스의 중남미, 미동부 등 광양항 미기항 원양노선 유치를 위한 협의를 적극 추진 중에 있다.

공사는 이번 7개 신규 서비스 유치로 연간 12만TEU의 물량 창출 효과가 예상했다.

특히 광양항 ’컨’서비스 항차는 총 84항차로 증가해 항로 연계성 강화를 통한 지역 화주들의 물류비 절감 및 신규 수출입 물량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장방식 마케팅부장은 “기항차수 증대 및 항로다각화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수출입 산업 회복과 중장기적인 광양항 물동량 활성화 전략에 필수적인 요소”라며 “보다 다양한 해상물류 옵션을 제공하고 국내 수출입 1위 항만의 위상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사와 ‘컨‘부두 운영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운항만물류 위기에 효과적이고 신속한 대처를 위해 ‘컨테이너물동량 비상대응 T/F’를 구성해 비대면 화상마케팅 강화, 주요 선?화주 매칭 마케팅 추진 등 다양한 유치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공사는 ’컨‘부두 통합, 부두기능 재배치, 배후부지 추가 개발, 완전자동화부두 건설 등 세계적인 수준의 항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끝)

<사진설명>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전경

(문의) 부서장 장방식 마케팅부장(061-797-4460) 담당 이재우 전문위원(061-797-4464)

QR CODE

오른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현재 페이지 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현재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 담당자 :
기획조정실 은용주
전화 :
061-797-4331
콘텐츠 담당자 :
기획조정실 윤재관  
전화 :
061-797-4332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원저작자를 밝히는 한 해당 저작물을 공유 허용, 정보변경 불가, 상업적으로 이용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