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PORT 동북아 물류 중심,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선도하겠습니다. 

Home > YGPA > 공사뉴스 > 공사뉴스
  • 글씨 크게

    글씨 작게

    화면 인쇄

공사뉴스

이전 공사뉴스 보기

여수광양항만공사 보도자료

[210108] 여수광양항만공사, 4차 항만기본계획 차질없이 추진

광양항 ‘아시아 최고의 스마트 복합항만’으로 육성 컨부두 자동화항만 구축,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 등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의 항만 개발·운영 계획을 담은 해양수산부의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이 확정, 고시됐다고 8일 밝혔다.

공사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광양항의 주요 사업이 대거 반영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덧붙였다.

또한 공사는 2030년까지 광양항 지역에 5조,1000억원의 생산유발과 1조8,00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 약 3만7,000명의 취업 유발 효과 발생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고시에 따라 광양항은 아시아 최고의 최첨단 복합항만으로 육성된다.

먼저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3-2단계 4개 선석을 2026년까지 한국형 자동화 항만으로 구축해 컨테이너부두 경쟁력 강화를 위한 운영 효율화 및 시설 첨단화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제3투기장 전면항로준설, 액체부두 신설, 북측항만배후단지조성(11만m2) 등이 포함돼 안정적 물동량 창출 및 고부가가치 복합항만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석유화학제품의 화물 처리 능력 개선 및 항만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노후화 부두 리뉴얼(낙포, 중흥, 제품부두 등) 계획도 포함됐다.

여수항은 남해안 관광자원을 연계한 해양복합관광 거점항으로 육성된다.

이를 위해 여수신항 및 신북항 개발을 통해 해양관광 기능을 강화하고 국제 크루즈 선사 유치, 연안 크루즈 및 해양관광 활성화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차민식 사장은 “이번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된 광양항 주요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컨부두 3-2단계 자동화항만 구축,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 등 4차 산업시대에 맞춰 광양항을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고부가가치 디지털 항만으로 만드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

(문의) 부서장 최상헌 뉴딜사업실장(061-797-4500) 담당 허정석 부장(061-797-4501)

QR CODE

오른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현재 페이지 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현재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 담당자 :
기획조정실 은용주
전화 :
061-797-4331
콘텐츠 담당자 :
기획조정실 윤재관  
전화 :
061-797-4332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원저작자를 밝히는 한 해당 저작물을 공유 허용, 정보변경 불가, 상업적으로 이용불가